강변북로를 타고 집으로 가고 있었어,
밤새 마른 입술을 씹으며 초점이 풀려 있었지

창문을 훓고 지나가는 분리된 빨강과 노란색들-
그 빛의 무리에서 혼자 떨어져 나가, 검은 가지들 위로
금방 이라도 사라질 것 같은 초승달이 보인다

 

 


난 알 수 없는 공허함에 조급해 하는 내 마음과 그 모양이 비슷하다고 느껴,
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내려

사진을 찍었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-

 

 

 

 

-
  -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-

-


_내 마음과 다르지 않다
2009.0123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moby
_ blue pape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