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art No.9 - In Tears -
One Moment  
 


-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-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2009년 8월 10일, 하바로프스크 공항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-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아무르(깔라가)라는 고기가 살고 있다고 해서 아무르강이라고 불린다

 

 

 

 

 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

 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

 

 

 

 

 


 중국에서는 헤이룽쟝(흑룡강)으로 불리는데, 모두 '검은 빛을 띤다'는 의미이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

-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Palus Hotel, 512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-

  

 

 


 재래시장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-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하바로프스크에는 남자들이 대부분 감옥에 가거나 교통사고로 죽어, 5(여자):1(남자) 의 비율로 여자가 많다고 한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과일가게 여자(주인)는 파란색 과일이 없어서 파란색 옷을 입었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-

 야간기차는 좁은 침대칸과 덜컹거리는 열차가 소음같은 안락함을 만들고, 가끔 맞은편 열차가 유리막 건너 우리를 들썩이게 만든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-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그 들썩임과 기차의 소움속에 나같은 웃음거리가 있다

-

 2009. Khabarovsk, Russia